본문

正祖와 遲遲臺(정조와 지지대)

正祖와 遲遲臺(정조와 지지대)

정조께서 세손으로 계실 때의 일이다. 못된 신하들이 영조대왕께 아뢰어 세손이 읽으려는 시전요아편을 금하도록 하였다. 그러나 못 읽게 하는 것을 굳이 읽어 보고 싶어하는 것이 인간 심리인지라 세손은 어느 날 몰래 책을 펼쳐서 읽어보니, 부모를 잃은 자녀에게 눈물을 자아내게 하는 구절이 있었다.

부혜생아(父兮生我=아버지가 나를 낳으시고) 모혜국아(母兮鞠我=어머니가 나를 기르셨으니) 욕보심은(欲報深恩=그 깊은 은혜를 갚고자 할진대) 호천망극(昊天罔極=하늘을 우러러 통곡을 하여도 다 할 수가 없다.) 세손이 이 대목을 읽는 것을 어느 간인(奸人)이 보고 영조께 아뢰었다. 영조께서는 크게 진노(震怒)하시어 세손을 오라 하시고 한편으로는 내시를 시켜 읽고 있던 책을 가져오게 하였다. 그러나 뜻밖에 시전요아편 책장이 오려져 있지 않은가. 그것은 홍국영(洪國榮)이 마침 동궁(東宮)에 있을 때 세손이 어전에 불려 나가는 것을 이상히 여겨 무슨 일이 있을까 하는 예감이 들어 세손의 방을 가 보니 시전요아편이 펼쳐져 있는지라 그 책장을 장도로 오려냈던 것이다.

영조께서 책장을 오려낸 것이 무슨 까닭인가고 묻자 세손은 그 책을 읽지 말라시는 분부이기에 그리했노라고 엉겁결에 대답을 하여 무사했던 것이다.

그 후 정조께서 왕위에 오르신 후 부친을 모신 화산(華山) 현융원(顯隆園)에 자주 참배를 하시었다. 그러나 임금님의 마음을 알고 있는지라 한편 위안을 해 드리면서 환궁 하실 것을 권하니 왕께서는 "지극한 슬픔이 속에 있으니 어떻게 참을 수가 있느냐" 하시고 땅에 엎드려 일어나지를 못하였다고 한다. 그리고 "명일화성 회수원, 지지대상우지지(明日華城回首遠 遲遲臺上又遲遲)" 란 글을 지어 화성을 떠나기가 싫음을 읊었다. 부친에 대한 지극한 효성을 넉넉히 알 수가 있다.

수원을 떠나 환궁하시는 길은 북쪽에 있는 고개를 넘어야 하고 이 고개를 넘으면 한동안은 다시 어버이의 묘소마저 바라 볼 수가 없음을 한탄하시며 얼마쯤 가시다가는 멈추고, 화산을 바라보시고는 또 가시다가 멈추고 하여 행차가 너무나 지지(遲遲)하여 그때부터 그 고개를 지지대라 불러 온 것이라 한다.

그러나 지지라는 뜻이 보통 느리다는 것이 아니고 옛부터 부모를 생각해서 지지하다는 뜻으로 말하는 것이라 한다. 즉 옛날 공자(孔子)가 노(魯)나라 사관(司冠) 벼슬에서 물러나 노나라를 떠날 때 공자의 걸음이 너무 지지함에 제자인 자로(子路)가 어찌 그리 발걸음이 느리냐고 그 까닭을 물어 본 즉 공자가 하는 말이 "노나라는 나의 부모지향(父母之鄕)이니, 더디고 더딘 나의 걸음이어라, 부모의 나라에서 내가 가는 때문이어라(遲遲吾行 去父母國之故也)"한데서 그때부터 이 말이 나왔다고 하는데 더욱이 어버이를 모신 곳을 떠나가는 정조대왕의 발걸음이 가벼울 리가 없고, 공자의 말과 같이 역시 걸음이 더디다는 데서 지지대(遲遲臺)란 이름이 지어졌다고 한다.

그리고 정조께서 지은 지지대 시(詩)의 그 첫 구절에서 보더라도 어버이를 사모하는 마음은 여실히 엿볼 수가 있는 것이다.

"이르나 저무나 사모하는 마음을 다하지 못하여 이날에 또 다시 화성에 왔구나(晨昏 不盡慕 此日又華城)"

컨텐츠 라이센스

공공누리: 출처표시 (제1유형)자세히보기

의왕시청이 창작한 저작권 보호분야 {正祖와 遲遲臺(정조와 지지대)}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공공누리 공공자작물 자유이용허락

담당자 정보

콘텐츠 관리부서 : 문화체육과 문화예술관광팀  김병창 ☎ 031-345-2533 최종수정일 : 2017-02-25

만족도 조사 및 의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평점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