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고천동

고천동(古川洞)

조선시대에는 광주군 왕륜면의 평사천(坪沙川)·고정동(古井洞)·고고리(古古里)·내곡동(內谷洞)이었다가 1914년 부령 제111호에 따라 수원군 의왕면 고천리(水原郡 儀旺面 古川里)로 되었다. 그 후 1936년 10월 1일 일왕면 고천리(日旺面 古川里)로 되었고, 1949년 8월 15일 화성군 일왕면 고천리로, 다시 1963년 1월 1일 시흥군 의왕면 고천리로, 이어 1980년 12월 1일 의왕읍 고천리로 되었다가 1989년 1월 1일 의왕시 고천동(古川洞)으로 되었다. 이 마을은 고정동(古井洞)과 고고리(古古里)의 '고'(古)자와 평사천(坪沙川)의 '천'(川)자를 따서 '고천동(古川洞)'이라 하였다. 이곳에는 의왕시 청사를 비롯하여 농협·초등학교·고천치안센터등이 자리잡고 있어 명실공히 의왕시 중심지이다. 고천동에는 고고리·벌사그내·안골 등의 자연취락이 있다.

자연취락명- 일반지명

  • 고고리(古古里)
    조선시대에는 광주군 왕륜면 고고리라 불렀다. 통미(通尾) 서편에 있으며, 오봉산 깊은 골짜기 안에 자리잡은 마을이므로 '고고리'(古古里)라 부르고 있다. 이곳은 전주 이씨 전성군(全城君·성종의 아들)의 고손인 이정(李禎)이 좌승지를 역임한 후 이곳에 낙향하여 기거하면서 촌락이 형성되었다. 1960년대 이전만 해도 他姓은 일체 살지 못할만큼 전주이씨 누대의 세거리였다. 고고리는 마을 남쪽지역은 우묵한 곳에 있는 마을이라 하여 편의상 '우묵골'이라 부르고 있으며 우묵골 남쪽은 '아랫말'이라 부른다. 마을에서는 벌사그내·안골·골우물 주민들과 함께 매년 음력10월초에 길일을 택해서 고천동사무소 뒤 산신제당에서 마을의 안정을 기원하는 산신제를 지내고 있다.
  • 벌사그내(坪沙川)
    고천동사무소를 비롯하여 초등학교·농협·치안센터등이 자리잡고 있는 의왕시의 중심이 되는 마을로 본래 모래벌이었다. 조선 제22대 정조대왕이 수원 화산릉(융릉)을 참배하기 위하여 지금의 고천동사무소 자리에 행궁(行宮)을 설치 한 후, 1번국도주변(전 길다방) 부근에 주막과 민가가 생기기 시작했다. 그 후 1914년 이곳이 수원군이 되면서 의왕면사무소로 사용되기 시작하였고 이어 1936년에 고천초등학교가 설립되면서 급격히 발달하였다. 조선시대에는 광주군 왕륜면 평사천(廣州郡 旺倫面 坪沙川)이라 했던 벌사그내는 고고리·골우물·안골 주민들과 함께 해마다 음력 10월초에 길일을 택해서 고천동사무소뒤에 있는 산신제당에서 마을의 안정을 기원하는 산신제를 지내고 있다.
  • 안골(內谷)
    북쪽에 있는 마을로 오봉산 골짜기 안에 자리잡은 마을이므로 '안골'(內谷)이라 부르고 있다. 청풍김씨(淸風金氏)가 대성을 이루고 있는 안골은 오봉정사(五峯精舍)인근은 마을위가 되므로 '윗말', 마을 초입은 마을 아래가 되므로 '아랫말'이라 각각 부르고 있다. 마을에서는 벌사그내·골우물·고고리 주민들과 함께 매년 음력 10월초 길일을 택해서 안골 산신제당에서 마을의 안정을 기원하는 산신제를 지내고 있다.
  • 고천교(古川橋)
    경수산업도로 고천지구대 옆 왕림 입구에 있는 다리로 길이 14m, 폭 20.4m이다. 1978년 4월에 착공하여 1978년 12월에 준공되었으나, 왕곡천이 복개되면서 다리는 사라졌다.
  • 고천 제2교(古川 第二橋)
    고천지구대에서 서쪽 70m지점의 칠보빌딩과 대한수지공업 사이에 있다. 다리의 길이 20m, 폭 8m로 1982년 12월 30일에 준공되었다.
  • 광명교(光明橋)
    의왕교에서 서쪽 약 100m 지점의 공영사와 한진화학 사이에 있는 다리이다. 다리의 길이 36m, 폭 8m 로 1983년 11월 18일 착공하여 1984년 12월 30일에 준공되었다.
  • 납작산
    고고리 앞(동쪽)에 위치해 있다. 산세가 얕으므로 '납작산'이라 부른다.
  • 돌고지(石串)
    고려합섬 뒤로 오봉산 낙맥을 말한다. 이곳은 넓은 들판을 향해 삐죽하게 내뻗은 지형이므로 '돌고지'라 부르고 있는데, 좀더 설명을 붙이면 돌은 결코 '石'이란 뜻이 아니라 음의 동화로 변전된 음운이다. 즉 들(野)+고지(串)〉들고지〉돌고지의 음전을 거쳐 온 것이다. 들(野)〉돌은 돌배(野生梨)를 돌배라 함과 같은 유형의 지명이다.
  • 돌고지들(石串坪)
    고려합섬이 들어서 있던 자리를 말한다. 예전에 이곳 일대에 작은 돌이 옹기종기 있었는데, 고려합섬뒤에 있는 오봉산 줄기에 청풍 김씨 13세 손인 김인백(金仁伯 1561∼1617)의 부인 안동권씨(安東權氏 1564, 5. 22∼1632. 3. 16)의 묘가 닭이 날개로 알을 품은 형국(金鷄抱卵形局)이어서 이곳의 작은 돌을 병아리로 생각하고 이일대를 신성시하여 청풍 김씨 문중에 접근을 막았다고 한다. 1966년 1월 24일 고려합섬이 들어서면서 흔적조차 없어졌다. 돌고지앞에 있는 들이므로 '돌고지들'이라 부른다.
  • 두껍바위
    오봉산의 5개 봉우리중 제5종에 있는 바위로 두꺼비 형상을 하고 있다. 속설에는 두꺼비의 입은 이동의 창말을 향해 있고, 꽁무니는 오전동 오매기(五馬洞)를 향해 있어서 두꺼비가 창말에서 밥을 먹고 오매기에다 대소변을 놓아 창말은 가난하고 오매기는 부자마을이 되었다 한다. 이는 창말은 빈촌이고 오매기는 부촌인 데서 나온 말이라고 한다.
  • 말무덤이(馬墳)
    지구페인트 뒤에 있는 큰 무덤을 말한다. 임진왜란 때 가등청정(加藤淸正)이 오전동 미륵재에다 미륵을 세운 후 이곳에서 용마(龍馬)가 날았다는 속설이 전해져 내려온다.
  • 모퉁이
    전 고려합섬 뒤 산 모퉁이를 말한다. 벌사그내와 고고리를 왕래하자면 반드시 이곳을 거쳐야 한다.
  • 병풍바위
    오봉산 약바위에서 북쪽으로 약 50m지점에 있다. 바위가 병풍처럼 생겼다.
  • 비석거리(碑石巨里)
    삼오주유소 앞(동쪽)길옆에 조선시대의 관찰사·목사 등의 선정비가 많았으므로 이 일대를 '비석거리'(碑石巨里)라 부르고 있다. 1883년 5월에 세운 부윤 의 선정비 1기가 있었으나 1991년 도로확장으로 이전되었다.
  • 사당골(祠堂谷)
    고고리 서쪽에 있다. 조선시대에 이곳에 사당이 있었으므로 '사당골'(祠堂谷)이라 부르고 있다.
  • 새전이고개
    안골과 웃말과 군포시 당정동 새전이 사이에 있는 고개로 새이전에는 '안골고개'라 부른다.
  • 송장골
    영일화학 뒤에 있는 골짜기로 구전에 따르면, 아주 오랜 옛날 이 골짜기 우물옆 가시덤불속에 불여우가 쪼그리고 앉아 있다가 이 앞을 지나가는 행인을 해쳤는데, 그 후에도 많은 사람이 이 불여우에게 죽어 갔다고 한다. 인근에서는 아이들이 울다가도 송장골 여우가 나타났다고 하면 울음을 그친다고 한다.
  • 신관들(新官坪)
    현 고천동사무소자리에 조선시대에 행궁(사근행궁)이 있었는데, 이곳 앞에 있는 들이므로 '신관들'(新官坪)이라 부렀다.
  • 안골교(內谷橋)
    고천2통에 있는 다리로 안골진입로에 있기 때문에 '안골교'(內谷橋)라 부른다. 길이 36m, 폭 4.5m로, 1983년 11월 18일에 착공하여 1984년 12월 30일에 준공하였다.
  • 약바위
    오봉산의 5개 봉우리중 첫째 봉우리에 있는 바위를 말한다. 구전에 따르면 아주 오랜 옛날 마귀할머니가 돌을 이고 가다가 이곳에 떨어뜨릴 때 바위에 똬리 자국이 생겼는데, 비가와 빗물이 고여 이 물로 팔·다리· 등에 피부병을 치료하였다 한다. 그 후로부터 이 바위를 '약바위'라 부른다고 한다.
  • 오봉산(五峯山)
    고천에서 부곡으로 넘어가는 고개 못미쳐 바른쪽으로 봉우리 5개가 있으니 이 산이 유명한 오봉산(五峯山)이다. 이 산 기슭에는 그리 눈에 띄지 않는 묘가 하나 있는데, 이 묘가 조선숙종때 이조판서를 지낸 청풍김씨 인백(仁伯)의 부인 안동권씨安東權氏 1564. 5. 22∼1632. 3. 16)의 묘이다. 안동 권씨는 죽은 후 그의 셋째 아들 김극형(金克亨 1605. 11. 29∼1663. 2. 8, 화순현감을 역임)의 지극한 효심으로 이곳에 묘를 쓴후 김구(金構 1649∼1704, 우의정)를 비롯하여 김재로(金在魯 1682∼1759 영의정), 김약로(金若魯 1694∼1753 좌의정), 김상로(金尙魯 1702∼1766, 영의정), 김치인(金致仁 1716∼1790, 영의정), 김종수(金鍾秀 1728∼1799, 좌의정)등 6정승이 배출되었다.
  • 오봉정사(五峯精舍)
    오봉산의 낙맥 안골 위에 있는 사찰이다. 본래 이곳에 사찰이 있었다가 1975년 몽월(夢月)스님에 의해 오봉정사(五峯精舍)로 개칭되었다. 종파는 태고종이다.
  • 와골(瓦谷)
    고고리 위(서남쪽)에 있는 골짜기로 조선시대에 이곳에서 기와를 구웠다고 한다.
  • 의왕교(義王橋)
    경수산업도로에서 제일모직 입구에 있는 다리로 길이 22m, 폭 20.4m이다. 1973년 4월에 착공하여 1973년 12월에 준공하였는데 현재는 오전천이 복개되어 사라졌다. 보건소 사거리가 있던 곳이다.
  • 장다골
    고고리뒤(서쪽)에 있다. 골짜기가 좁고 길다고 하여 '장다골'이라 부르고 있다.
  • 환자고개(還子峴)
    고천동 우물과 이동(二洞)사이에 있는 고개로 조선시대에 광주목(廣州牧, 1895년부터 광주군으로 개칭) 관하 사창(社倉)에서 백성에게 꾸어 주었던 곡식을 받아 들이는 환자(還子)를 싣고 광주목 관아가 있는 경안으로 가기 위해 이 고개를 넘었다고 하여 '환자고개'(還子峴)라 했다. 인근에있는 고개 중 가장 큰 고개라 하여 일명 '큰고개'라 부르기도 하며, 또는 '어비고개'라 부르기도 한다. 이 고개 마루에 서낭당이 있었으나 1979년 도로 확장공사로 인해 없어졌다.

담당자 정보

콘텐츠 관리부서 : 문화체육과 문화예술관광팀  김병창 ☎ 031-345-2533 최종수정일 : 2017-02-25

만족도 조사 및 의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평점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