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손동

내손동(內蓀洞)

조선시대에는 광주군 의곡면 손동(蓀洞)·의일내동(義逸內洞)·갈산동(葛山洞)이었다가 1914년 부령 제111호에 따라 수원군 의왕면 내손리(內蓀里)로 되었다. 그후 1936년 10월 1일 일왕면 내손리로 되었고, 1949년 8월 15일 화성군 일왕면 내손리로, 다시 1963년 1월 1일 시흥군 의왕면 내손리로,이얼 1980년 12월 1일 의왕읍 내손리로 되었다가, 1989년 1월 1일 의왕시 내손동(內蓀洞)으로 개칭되었다. 이 마을은 의일내동(義逸內洞)의 '내'(內)자와 손동(蓀洞)의 '손'(蓀)자를 따서 '內蓀洞)이라 하였다. 내손동에는 갈미·능안말·능골·아랫말·오리나무골·윗말 등의 자연취락이 있다.

자연취락명- 일반지명

  • 갈미(葛山)
    안양시 소재 안양남초등학교 동쪽에 있다. 칡이 많은 산 밑에 자리잡은 마을이라 하여 '갈미'가 되었다고 하나 이는 잘못된 해석이다. 본래의 뜻은 이곳이 조선시대에는 한양에서 과천·인덕원을 지나 수원을 왕래하자면 반드시 이곳을 거쳐야 할 만큼 교통의 요총지이자 분기점이었다. 그러므로 갈미의 갈은 칡과는 관련없이 길이 '갈라지다'(分岐)라는 동사의 첫 음절 '갈∼'의 음차(音借)표기에 불과하다. 조선 말엽에 고산자 김정호가 제작한 〈대동여지도〉에도 안양 인근에 있는 인덕원과 갈미등 불과 몇 개의 지명만이 표시된 것만 보아도 이곳이 조선시대에는 많은 사람들로 북적대었을 것임이 확실하다. 더욱이 《광주부지》(廣州府誌)에도 이곳에 원(院)과 주막(酒幕)이 있었다고 하여 이러한 사실을 뒷받침 해주고 있다. 갈미는 본래 안양시 평촌동 갈미와 함께 광주군 의곡면에 속했었다. 그 후 일제 때 시계의 경계를 측량하면서 큰 도로가 개설되자 동쪽지역은 의왕시 내손동 갈미로 되었고, 서쪽 지역은 안양시 평촌동 갈미가 되었다. 이후 1961년 국토지리정보원에서 지명을 정비하면서 갈뫼(葛山)로 고시되었으나, 현재 갈뫼의 명칭은 의왕시지명위원회와 경기도 지명위원회 심의·의결을 거쳐 2006.6.23일 국토지리원 중앙지명위원회에서 갈뫼에서 갈미로 심의·의결하였으며, 2006.7.13일자로 고시되었다.유래를 보면 갈미는 본래 교통의 요충지로 서울에서 수원을 왕래할 때 반드시 이곳을 거쳐야하는 분기점으로 길이 ‘갈라지다’(分岐)의 첫 음절 ‘갈~’의 음차(音借)표기이며, 갈뫼가 갈미로 바뀌는 것은 언어의 음운변화로서 모음상승에 의한 토속적인 한자지명이다.
  • 능안말(陵內洞)
    백운호수 남쪽으로 모락산 아래에 자리잡은 마을이다. 구전에 의하면 조선 제17대 임금인 효종(孝宗)이 돌아가자 지금의 임영대군(臨瀛大君 1418∼1469)의 묘자리가 장지(葬地)후보지로 선정되었으나, 효종과 임영대군은 같은 왕족인 관계로 효종의 묘소를 여주로 정했다고 한다. 그 후부터 이 마을 능(陵) 후보지였다고 하여 '능아말'(陵內洞)이라 부르고 있다고 한다. 능안말은 조선제4대 임금인 세종대왕(世宗大王)의 넷째아들인 임영대군의 묘를 이곳에 쓰면서부터 그 후 후손들이 세거하여 취락이 형성되었다. 현재도 주민의 대부분이 임영대군의 후손들이다. 이곳에는 임영대군의 묘를 비롯하여 이옥정(李玉貞. 진천군), 이진(李玲. 함경도절도사) 등의 묘가 있다.
  • 손골(蓀洞)
    계원디자인예술대학 동쪽에 위치해 있는 마을로 조선시대에는 광주군 의곡면 손동이라 불렀다. 이곳은 예전부터 손초(蓀草)가 무성하므로 '손골'(蓀洞)이라 부르고 있는데, 전주이씨 임영대군의 후손들이 처음으로 자리를 잡고 살기 시작했다고 한다.
  • 아랫말
    본래는 능안말 아래에 속한 마을로, 그 아래에 위치해 있는 마을이므로 '아랫말'이라 부르고 있다.
  • 오리나무골
    안양시 소재 대안중학교에서 동남쪽으로 약 500여m쯤에 있는 마을이다. 이곳 일대에 오리나무가 많으므로 '오리나무골'이라 부르고 있다. 당초에는 제주 고씨 단 1세대만 살고 있었다고 한다. 현재 갈미지구가 택지개발 되어있다.
  • 윗말
    모락산 밑에 있으며, 능안말 위에 자리잡은 마을이라 '윗말'이라 부른다고 한다. 이곳은 본래 임영대군이 생전에 토막(土幕)을 짓고 살았다고 하며, 그 후 그 임영대군 후손들이 세거하기 시작하면서 취락이 형성되었다고 한다.
  • 거북바위
    계원조형예술대학과 손골사이에 위치해 있다. 거북이 형상을 하고 있어 '거북바위'라 부른다.
  • 공기바위
    모락산 정상 중앙의 능선에 바위가 5개 있는데, 구전에 따르면 장수가 공기놀이하던돌이라고 한다.
  • 광대안(廣臺內)
    웃말 서쪽으로 올라가다 모락산 아래의 평탄한 곳으로 현재는 농경지와 과수원이다.
  • 긴골(長谷)
    능안말에서 제일 긴 골짜기로, 1969년 마을에서 낙엽송을 식재하였다.
  • 녹강다리
    상기 지역은 학의천 중심의 교량으로서 내손동 661번지에서 청계동 사이에 위치한 다리이다. 이용주민은 서울구치소를 왕래하는 교도관과 백운중학교를 통학하는 학생과 주민들이다. 조그만 돌로 징검다리를 놓았으나 큰 비에 매몰되는 일이 자주 발생되어 내손동 664-1에 거주하는 의왕시 시정자문위원 신형식씨가 '87년에 사비 2,000만원을 투자하여 녹강을 설치하여 이용객의 편의 및 차량소통을 원활히 하였다. 현재의 다리는 시흥군에서 발주하고 의왕시에서 90년 12월에 준공하였다.(포일교, 사업비 : 약13억원)
  • 능안고개
    능안과 손골사이에 있는 고개를 말한다. 비포장 소로(小路)이다.
  • 도깨비시장
    상기지역은 의왕시 내손동 710번지 폐전철부지에 위치하고 있으며 1981년 토지개발공사가 이 지역을 개발할 시 원주민들이 농사철에 조금 시간이 나면 광주리로 장사를 시작하였다. 택지개발된 직후에 이용객이 급증하자 하루가 다르게 우후죽순처럼 포장가게가 생겨 도깨비시장이라 칭하였다 한다.
  • 동이점골
    토골서쪽으로 조선시대에는 이곳에서 동이를 구웠다고 한다. 현재 깨진 그릇등이 출토되고 있으며 잡목만이 우거져 있을 뿐이다.
  • 둔던
    갈미마을 중앙에서 모락산 쪽(동남쪽)을 말한다. 이곳은 소나무와 느티나무가 숲을 이루고 있다.
  • 뒷고개
    손골과 백운호수 사이를 왕래하는 고개이다. 손골 뒤(동쪽)에 있어 '뒷고개'라 부르며 비포장 소로이다.
  • 뒷골(後谷)
    • ① 임영대군의 묘 뒤(좌청룡에 해당)로 골짜기가 넓다. 현재 대부분의 지역이 농경지이다.
    • ② 임영대군의 사당이 있는 산등성이 너머에 있는 골짜기이다. 능안말 뒤에 있는 골짜기 이므로 '뒷골'(後谷)이라 부르고 있다.
  • 머리얹힌 바위
    모락산의 새 봉우리중 북쪽에 위치해 있는 봉우리 정상에 있다. 바위 위에 또 바위가 있어 '머리얹힌 바위'라 부르고 있다.
  • 명마우바위
    큰범 바위 서쪽에 있다. 이 바위에 명마우가 집을 짓고 살았다고 하며 바위 위에 턱이 있어 비가 와도 흐르지 않고 고인다.

    명마우는 보통 맹매기라고 하여 제비와 비슷한 새를 말하며, 정식이름은 '칼새'이다. 날개의 길이는 18㎝가량이고 허리에 백색띠가 있으며 몸 빛은 흑갈색이다. 그리고 네 개의 발가락이 모두 앞쪽을 향한 것이 특징이고 날개가 길며 뾰족하여 칼 모양을 하고 있다.

  • 모락산(慕洛山)
    내손동 능안과 오전동 성나자로원마을 사이에 있는 산이다. 산정(山頂)에 오르면 멀리 수원과 안양·시흥의 세평야가 펼쳐져 보이고 경수가도(京水街道)의 조망이 아주 좋은 곳이다. 조선시대 제7대 임금인 세조가 12세에 등극한 단종을 사사(賜死)하고 왕위에 오르는 것을 목격한 임영대군(臨瀛大君 1418∼1469 세종대왕의 넷째아들)은 왕위도 좋지만 혈족간에 살생까지 한 중형(仲兄) 세조에게 반감이 생겨 매일 이산에 올라 폐위 임금이 계신 서울 한양의 경복궁을 향해 망배례(望拜禮)를 드리며 종묘사직(宗廟社稷)의 보전과 국태민안(國泰民安)을 기원했다. 그런 연유로 그리움(사모함)을 뜻하는 한자어 모(慕)와 서울을 뜻하는 한자어 락(洛)을 써서 ‘서울을 사모하는 산’ 이라는 의미의 모락산(慕洛山)으로 불리게 되었다고 전해진다. 그런데 정조(1776∼1800)대왕이 부왕의 묘가 있는 화산의 현륭원을 참배하러 다닐 때 왕명으로 발간된 《원행정례(園幸定例)》의 기록을 보더라도 일관되게 모락산(慕洛山)으로 기재되어 있다. 산의 높이는 385m이고 본래의 산명은 '취기산(就其山)'이라 불렀다. 모락산은 지도·지리지·교과서등 각종 문헌마다 산명을 몰압산(沒壓山)·몰악산(沒惡山)·모락산(帽洛山)·모락산(慕洛山)등으로 각기 다르게 기재되어 있다. 몰악산과 몰압산은 임진왜란 때 왜병이 인근의 주민을 이 산정에 있는 동굴에 가두고 집단으로 몰살시켰으므로 붙여진 산명이다. 모락산(모락산)은 한국전쟁 때 이곳이 격전지였으므로 수많은 병사가 죽고 철모가 떨어졌다 하여 얻어진 산명이다. 또 한가지 설은 조선시대에 어느 여인이 외아들과 함께 살다가 죽으면서, 죽어서라도 고향땅을 바라볼수 있게 해달라고 유언을 하자 아들이 어머니의 유언대로 친정인 충청도 서산을 바라보며 사모할수 있게 이곳 산정에 묘를 썼다고 한다. 그후부터 고향을 사모한 산이라 하여 '모락산'이라 했다는 것이다. 이러한 설은 과장된 구설이다.
  • 모락산굴
    성라자로원 마을과 모락산 정상사이에 있다. 굴 입구는 좁으나 안은 넓으며 12개의 고개가 있을 만큼 길어 아침에 돌을 던지면 다음날 한강에 돌떨어지는 소리가 난다고 한다. 구전에 따르면 임진왜란 때 왜장(倭將) 가등청정이 인근의 주민을 이 굴에 강제로 몰아넣어 몰살시켰다고 한다.
  • 문배나무골
    긴골 밑(동쪽)에 위치하고 있다. 조선시대 말엽까지만 해도 문배나무가 많았다고 하나 현재는 잡목만이 우거져 있다.

    문배나무는 능금나무과에 속하는 낙엽활엽 교목으로, 잎은 거의 원형이고 4월에 흰꽃이 대형(大形)으로 짧은 가지 위에 핀다. 이 나무는 산록에서 자라는데 과실은 석세포(石細胞)가 많아 식용하기에 좋지 못하고 단지 접목할 때만 쓰일뿐이다.

  • 방강골(方岡谷)
    작은 검정골 서쪽으로 작은 산등성이었으나 현재는 농경지로 변모되었다.
  • 배매꽁지
    벽문에서 아랫말을 가는 길목이다. 이곳이 임영대군의 청룡뿌리 후미(後尾)에 해당된다.
  • 백호골(白虎谷)
    임영대군묘 아래에 있는 골짜기이다. 임영대군의 묘소가 풍수로 보아 우백호(우백호)에 해당되므로 '백호골'(白虎谷)이라 부른다.
  • 뱀골
    이 골짜기는 에너지 경제연구원 뒷산에 위치하고 있으며 옛날 인근 거주 농민들이 청계동 소재 전답 농토를 경작하고자 할 때 가는 지름길이다. 워낙 길이 뱀처럼 꼬불꼬불하게 생겼으며 또한 뱀들이 많아 '뱀골'이라 명명되었다.
  • 범바위
    모락산 정상에서 동북쪽으로 산 중턱에 호랑이 형상을 하고 있는 바위이다.
  • 벽문(壁門)
    백운호수 주변에 있는 대복상회(현재는 없어짐)가 자리잡은 곳이다. 예전에 숲밖(백운호수 제방부근)에 나무가 많아 이곳이 벽문(壁門)역할을 했었다고 한다. 그리고 이곳에서 제방사이를 가리켜 '숲밖에'(樹外洞)라 불렀다.
  • 병풍바위
    사인암에서 남쪽으로 문배나무골에 있다. 사인암에서 이 바위를 보면 마치 병풍처럼 보인다.
  • 비둘기 갓
    모락산 중턱으로 현재 군부대가 모장으로 사용하고 있는 곳이다. 1950년대에는 비둘기의 서식처이기도 하였다.
  • 사인암(舍人岩)
    모락산 정상에 잇던 경일암에서 서북쪽으로 있는 바위이다. 조선 초기 세종대왕의 넷째아들 임영대군이 자주 찾았다고 한다. 이 바위에 앉아 있으면 서울·안양·과천 등의 시가지가 한눈에 들어온다. 모락산의 유래와 무관치 않다.
  • 산능(山陵)허리
    모락산 중턱 위로 오전동 쪽으로 가다보면 사람의 허리처럼 굽은 곳이 있는데, 이를 '산능(山陵)허리'라 부른다. 또한 이를 '새능허리'라 부르기도 한다.
  • 서낭당
    오리나무골 동북쪽에 큰 나무가 있어, 이곳을 왕래하던 사람들이 돌을 던져 서낭당이 되었다. 갈미 부녀자들이 소원성취를 해달라고 치성을 드렸던 곳이기도 하다.
  • 설경지(雪景地)
    문배나무골 앞(동쪽)으로 모락산 아래가 음지라서 눈이내려도 늦게까지 남아 있는 곳이다.
  • 씨아꼭두머리
    능안과 모락산 정상사이로 이곳에 큰 고목이 흡사 사람형상을 하고 있는데, 일제 말엽에 없어졌다.
  • 안갈미(內葛山)
    갈미 북쪽으로 공동묘지와 농경지였다가 1981년에 아파트가 건립된 곳이다.
  • 약물탕
    심산유곡에서 흘러 나오는 물이 약수가 되어 단오절을 전후하여 부녀자들이 이곳에서 머리를 감았을 뿐만아니라, 이곳은 내손동 산74번지 일대에 위치하고 있으며 흘러나오는 물로 목을 축이는 등 생수로 이용하였다 한다. 인근 안양시에 거주하는 타지역 주민들도 조기에 운동을 하며 약수터로 애용하고 있다. 의왕시에서 91년에 약수터 보수를 하였다.
  • 양지편
    안양 제2정수장 밑(서쪽)의 양지가 바른 곳이라 하여 '양지편'이라 부르고 있다. 영은 목장이 있는 곳이다.
  • 오매기 고개
    능안물과 오전동 오매기 사이에 있는 고개로 오매기에서는 '능안말고개'라 부르고 있다. 고개마루에 서낭당이 있었으나, 지금은 이용하지 않는다.
  • 외백호골(外白虎谷)
    임영대군의 묘 남쪽에 위치한 큰 배골뒤에 있는 골짜기로, 이곳 역시 풍수로 보아 백호혈(白虎穴)에 해당되므로 '외백호렬(外白虎穴)'이라 부른다. 현재는 대부분이 농경지이고 일부만 산골로 남아 있다.
  • 원골(圓谷)
    범바위 남쪽에 있는 산골로, 골짜기가 둥글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 일송 소나무(一松木)
    모락산 정상에서 서남쪽으로 칼봉정상에 있던 소나무이다. 정조대왕이 수원 현륭원 전배(展拜)때 당상(堂上)의 관직을 내렸다 하여 일명 '당상 소나무'라 부르기도 하였으나 일제 말엽에 자연사되었다.
  • 자자봉(資資峯)
    모락산의 연봉으로, 산능허리 위(서쪽)에 있는 봉우리이다.
  • 작은 검정골
    큰 검정골 서쪽으로 골짜기가 작다. 현재는 산골과 농경지(밭)로 되어 있다.
  • 작은 배골(小白虎谷)
    임영대군의 묘 북쪽으로 묘의 어깨 부분에 해당된다.
  • 작은 범바위
    모락산 중턱으로 정상에서 보면 북쪽에 범이 앉아 있는 현상을 하고 있다.
  • 재넘어밭
    갈미와 서낭당 사이에 있는 밭으로 높은 지대에 있는 밭이라 토질은 좋지 않다.
  • 전나무모퉁이
    중간막과 아랫말 사이에 큰 전나무가 있었으나 일제 말엽에 베어졌다. 현재 그 옆은 은행나무가 있다.
  • 절터골 범바위
    서쪽으로 약간 평탄한 곳에 조선 초의 임영대군이 이곳에 낙향하여 초가 3칸을 지었다고 한다. 이 절이 언제 폐사되었는지는 자세히 알수 없고, 현재 주춧돌등이 출토되고 있으며 관상수가 많이 있다.
  • 점안산
    내손동 산53번지에 속한다. 통미 동쪽으로 중간말 앞에 있는 산이다.
  • 제일봉
    이 봉우리는 의왕시 내손동 산47번지에 위치하고 있으며 과거 선조들의 등산코스를 제일 첫 번째 봉우리라고 칭한다. 대보름이면 제일봉에 남녀노소가 올라가서 청계동쪽에서 떠오르는 달을 보고 소원성취를 빌었다고 한다. 달맞이 행사는 1970년까지 이어오다 현재는 없어졌다.
  • 조피나무 골
    오메기 고개 위에 있는 골짜기로 조피나무가 많이 자생하고 있으므로 '조피나무골'이라 불렀다. 그러나 현재 조피나무는 없고 잡목만이 우거져 있다.

    조피나무는 운향과에 속하는 낙엽 활엽관목으로 '산초나무'라 부르기도 한다. 나무의 높이는 3m가량이고 갈라진 가지에 한쌍의 가시가 있으며, 앞은 호생으로 특유한 향(香)과 신미(辛味)가 있어서 어린 잎과 과실은 향신료(香辛料)로 식용한다. 목재로는 지팡이를 만든다.

  • 집바위
    모락산 정상에서 손골쪽으로 산 중턱에 있다. 바위가 크므로 '집바위'라 부른다.
  • 칼봉
    모락산 정상의 서남쪽에 있는 봉우리이다. 이곳 능선에 바위가 칼날같다 하여 '칼봉'이라 부르고 있다.
  • 큰 검정골
    임영대군 후손들의 묘가 있는 곳으로 능안말 남쪽에 위치한 골짜기이다. 현재는 일부가 농경지(밭)로 변모되었다.
  • 큰 배골(大白虎谷)
    이곳은 풍수로 보아 임영대군 묘의 우백호(右白虎)에 속한다. 묘에서 보아 남쪽에 해당된다.
  • 큰범바위
    작은범 바위 아래에 있다. 바위가 범처럼 생기지는 않았으나 바위에 특징이 없어 작은 범바위와 함께 있으므로 통칭 '큰범 바위'라 부르고 있다.
  • 토골(土谷)
    동이점 옆(동쪽)에 있는 골짜기로 토질이 좋지 않아 나무가 잘 자라지 않으며 자연석등이 많이 산재해 있다.
  • 통미(通尾)
    웃말 남쪽으로 전주이씨 임영대군 후손의 묘소가 있는 곳이다. 조선시대에는 이곳이 문배나무골과 광대안을 통하는 길목이었다고 한다.
  • 함박봉
    손골뒤(동쪽)에 있다. 봉리가 함박꽃처럼 생긴 봉우리이다.
  • 형제우물
    모락산 정상과 비둘기 갓사이에 우물 2개가 있어 '형제우물'이라 부르고 있는데, 예전에 나무꾼둘이 갈증이 나면 마시던 샘물이기도 하다.
  • 회나무 모퉁이
    모퉁이 전나무 모퉁이에서 북쪽으로 가운데말 이종목(李鍾睦)의 집 뒤에 큰 회나무가 있었는데, 일제 말엽에 없어졌다.

    회나무는 노박덩굴과에 속하는 낙엽활엽의 작은 교목이다. 이 나무는 주로 산 중턱이상에서 자라는데, 보통 정원수로 심으며 수피(樹皮)는 새끼 대용으로 사용된다.

컨텐츠 라이센스

공공누리: 출처표시 (제1유형)자세히보기

의왕시청이 창작한 저작권 보호분야 {내손동}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공공누리 공공자작물 자유이용허락

담당자 정보

콘텐츠 관리부서 : 문화체육과 문화예술관광팀  김병창 ☎ 031-345-2533 최종수정일 : 2017-02-25

만족도 조사 및 의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평점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