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왕곡동

왕곡동(旺谷洞)

조선시대에는 광주군 왕륜면·곡사동·통산동이었다가, 1914년 부령 제111호에 따라 수원군 의왕면 왕곡리로 되었다. 그 후 1936년 10월 1일 일왕면 왕곡리로 되었고, 1949년 8월 15일 화성군 일왕면 왕곡리로, 다시 1963년 1월 1일 시흥군 의왕면 왕곡리로, 이어 1980년 12월 1일 의왕읍 왕곡리로 되었다가, 1989년 1월 1일 의왕시 왕곡동으로 개칭되었다. 이 마을의 유래는 내왕동의 '왕(旺)'자의 곡사동의 '곡(谷)'자를 따서 '왕곡동'이라 하였다. 왕곡동에는 골사그내·왕림·통미동·흥치골 등의 자연취락이 있다.

자연취락명일반지명

  • 골사그내(谷沙川)
    지지대 고개 아래에 자리잡은 마을로 삼태기처럼 오목한 곳에 있다. 이곳은 산세가 험악하고 산림이 우거져 맹수의 피해가 극심해 사람들이 안주하기를 꺼려했다고 한다. 전주이씨·마씨·경주배씨등이 처음으로 세거한 이 마을은 조선시대에는 광주군 왕륜면 곡사동이라 불렀다. 1978년 취락구조 개선 사업으로 마을이 새롭게 단장되었으며, 1970년대 박정희 대통령 재임시에는 육림의 날 및 식목일 행사를 이곳에서 거행하기도 하였다. 마을에서는 매년 음력 10월에 길일을 택해서 지지대 고개 마루 동편 서낭당에서 마을의 안정을 기원하는 당제를 지내 왔다. 그러다가 1970년대 경수산업도로 확장공사로 인해 서낭당이 철거되면서부터 중단되고 있다.
  • 왕림(旺臨)
    고천지구대 옆 옥개도로을 따라 동쪽으로 백운산 아래에 위치한 마을이다. 이곳은 조선조 연산군때 정주목사를 역임하고 청평군에 책봉된 김우증(金友曾)이 중종반정(中宗反正)에 공을 세워 동쪽으로는 백운산(白雲山), 서쪽으로는 오봉산(五峯山), 남쪽으로는 지지대(遲遲臺), 북쪽으로는 모락산에 이르기까지 사방십리를 사패지로 받아 처음으로 자리를 잡은 이래, 그의 후손들이 세거하기 시작하면서 취락이 형성되었다고 한다. 구전에 따르면 조선시대 그 이름이 높던 정조대왕이 수원의 융릉(사도세자의 묘소)을 참배하고 환궁하는 길에 이곳에 친림(親臨)했다고 하여 '왕림'(旺臨)이라 했다고 한다. 그런데 본래는 왕림(王臨)이라고 해야 옳으나 사가(私家)에서는 임금 '왕'(王)자를 사용할 수가 없어 임금 왕(王)자 앞에 날 '일'(日)자를 쓴 것이라 한다. 왕림은 마을회관을 중심으로 마을 위 동쪽지역은 청풍김씨의 사당이 있으므로 '별묘'(別廟) 또는 '웃말'이라 부르고, 마을회관 주변은 '향촌'또는 '아랫마을'이라 부른다. 별묘아래는 향촌과 별묘사이에 자리잡고 있어 '샌말'(間村)이라 칭하고, 서남쪽지역은 김치후의 묘가 능처럼 크므로 '새능말'이라 불리우며, 남쪽지역은 그늘진 곳에 있는 마을이므로 '응단말'(陰堂村)이라고 부른다. 마을 초입은 풍수로 보아 기러기가 앉아 있는 형국이므로 '낙안동(落雁洞)' 이라고 부른다. 또 계묘병원앞 개울건너(남쪽)에 있는 마을은 '죽동'(竹洞), 별묘 남쪽은 '방까시', 아랫말 남쪽은 '서당현'(書堂峴)이라 각각 부르고 있다. 마을에서는 통미 주민들과 함께 해마다 음력 10월 초에 길일을 택해서 백운산 아래에 있는 산신당에서 산신제를 지내오고 있다.
  • 통미동(通山洞)
    왕림과 골사그내 사이에 있는 마을이다. 조선시대에는 이 마을을 중심으로 중앙을 가로지르는 소로가 수원과 왕림을 잇고, 동서로 횃골과 고고리를 왕래하는 사통팔달의 중요지점에 있는 산이라 하여 통산이라 했다고 한다. 그후 그 주변에 취락이 생기면서 산명을 취하여 '통미동'이라 부르고 있다. 청풍김씨와 김해김씨가 처음으로 자리를 잡은 이 마을은 왕림 주민들과 함께 해마다 음력 10월 초에 길일을 택해서 백운산 아래에 있는 산신당에서 산신제를 지내오고 있다.
  • 홍치골(紅靑洞)
    왕림과 오전동 오매기 사이에 있다. 청풍김씨가 처음으로 터를 잡은 이 마을은 토질이 음지쪽은 푸르고, 양지쪽은 붉은색을 띠고 있다고 해서 '홍청골'이라 했다고 한다. 그런데 후대에 내려오면서 '홍치골'(紅靑洞)으로 불리우고 있다.
  • 고개뒷골
    덕적골 동쪽에 있다. 덕적골 고개 뒤에 있는 골짜기 이므로 '고개뒷골'이라 부른다고 한다.
  • 공알바위
    협착골 아래에 있는 바위로, 공알(陰核 )같이 생겼다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 길마잔등
    골사그내 큰금정골 내에 있는 작은 산으로, 모양이 마치 길마등처럼 생겼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이곳은 박정희대통령 재임시 식목일이면 기념식수를 하던 곳이기도 하다.
  • 김때울
    논 >비석거리 논 동남쪽에 있다. 약 9,900㎡ 가량되는 수답으로 찰흙 땅이라 풀이 많이 나는 논이다.
  • 깊은 자리 논>
    샘백이 논 서쪽 오리들 안에 있는 논 중 가장 저지대에 있다.
  • 덕적골(德石谷)
    지지대 고개 동편으로 한국야쿠르트 남쪽에 있는 골짜기이다. 이곳에 큰 바위가 있어 '덕적골' 또는 '덕석골'이라 부른다
  • 덤박골
    시응골 동쪽에 있다. 골짜기가 흡사 듬박(가위의 다리)처럼 생겼다.
  • 똥골
    왕림 홍치골 뒤에 있는 골짜기로, 조선중엽 전라감사를 지낸 김징(金澄1623∼1676)의 묘를 이곳에 쓸 때 광중을 파고 하관을 하려는데, 별안간 뇌성벽력으로 인해 시신을 잃어 버리고 묘자리에는 산사태가 나면서 연못으로 변모되었다. 그러자 인근의 광주. 수원. 과천의 3개군민을 동원해 참나무를 베어다가 빈묘를 만들었을 당시 인부들이 묘터옆에서 뒤를 보았다고 한다. 그후부터 이 골짜기를 '똥골'이라 부르고 있으며 일명 '용난데' 또는 '용난산소'라 부른다고 한다. 흔히 오봉산에 안동권씨의 묘를 쓴후 6정승이 배출되었다고 하나 이곳에 김징의 묘를 쓰고 6정승이 배출되었다는 이야기가 청풍김씨 문중에 가전되고 있다.
  • 멧돌바위
    불당골 상봉으로 오전동과 경계지점에 있다. 바위 두 개가 포개져 있는데, 조선시대 어느 전란때 이 바위가 한 바퀴 돌았다고 한다. 그 후부터 이 바위를 '멧돌바위'라 부르고 있다.
  • 멍석바위
    횃골 끝(동쪽)에 있다. 바위가 멍석 형상을 하고 있다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멍석은 짚으로 새끼 날을 싸서 엮은 큰 자리를 말하며 보통 곡식을 쓰인다.

  • 바우박이 논
    오리들 안에 있는 약 2,475㎡ 넓이의 논으로 논 가운데 큰 바위가 있다.
  • 백운사(白雲寺)
    왕림위 백운산 중턱에 자리잡은 사찰이다. 원래 백운산 동남쪽에 있었으나 고종 31년(1894) 산불로 소실되자 이 때 사적(史蹟) 또한 소실되어 창건연대를 자세히 알수 없다. 다만 빈터에 몇 개의 주춧돌과 탑의 기단석이 남아 있다. 소실된 이후 고종 32년(1895) 청풍 김씨 문중에서 건평 20평의 암자를 현재의 위치에 다시 세웠다. 그 뒤 1916년 경흔(敬欣)스님이 중수를 하는등, 그 후에도 여러스님들의 원력으로 법당과 요사를 신축하고 도량을 손질하였다.
  • 백운산(白雲山)
    의왕시 왕곡동·오전동·학의동과 용인군 수지면 고기리 및 수원시 장안구 상광교동·파장동과 경계를 이루고 있는 산으로 높이 560m이다. 이 산은 산이 높고 산세가 험해 항상 흰눈에 둘러싸여 있다고 하여 '백운산'(白雲山)이라 부르고 있다. 산중에는 백운사와 김유( 1653∼1719 대제학 역임) 등 청풍김씨 선대의 묘가 많이 안장되어 있다.
  • 뱀밭
    뱀이 많았던 밭으로, 별묘 뒤에 있으며 만여 평가량 된다.
  • 벼룩바위
    중상골 상봉에 있는 바위로 모양이 벼룩처럼 생겼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 벼룩은 벼룩목에 속하는 곤충으로 몸의 길이 2∼4㎜이고 머리는 둥글고 사람의 피를 빨아 먹는데 먼지·구석·방바닥속에 숨어 서식한다.

  • 북바위
    왕림마을회관에서 동북쪽으로 약 250m 지점에 있는 바위로 북처럼 생겼다.
  • 분터골
    홍치골 서북사이에 위치한다. 이곳은 비가오면 패이기 때문에 왕림 사람들이 흙을 져다부어 돋았다고 한다. 일명 '부터골'또는 '부토골'이라 부르기도 한다.
  • 분터골
    논 왕림 분터골 안에 있다. 수답으로 약 19,800㎡ 가량된다.
  • 불당골(佛堂谷)
    백운사 북쪽에 있는 골짜기이다. 주위에 백운사가 있으므로 '불당골'이라 부르고 있다.
  • 비석거리 논
    과거 청풍김씨 묘문비 주변에 있는 논이나, 현재 청풍김씨 묘문비는 별묘 입구로 옮겨져 있다.
  • 삿갓봉
    수원 광교산과 경계를 이루고 있으며 이리골 동쪽에 있다. 봉우리가 삿갓 모양을 하고 있다.
  • 새뚝넘어 밭
    왕림정미소 앞(동쪽)에 있는 논으로 5천여평 가량 된다. 밭옆에 새로 둑을 만들어 경작을 하고 있다.
  • 샘골
    큰 금정골안에 작은 샘 우물이 있어 '샘골'이라 부르고 있다. 물맛이 좋고 샘이 마르질 않는다.
  • 샘백이 논
    오리들 안에 있는 논으로 바우박이 논 남쪽에 있다. 샘이 많이 났다고 한다.
  • 선방아골
    이리골 앞에 있으며 골짜기의 모습이 디딜방아처럼 생겼다.
  • 소나무박이 논
    왕림에서 토질이 제일 좋은 논으로 오리들 깊은 자리 논 서쪽에 있다. 논 가운데 큰 소나무가 있다하여 '소나무박이 논'이라 불렀다.
  • 솔고개(松峴)
    왕림과 통미사이에 있다. 이곳 고개 마루턱에 큰 소나무가 많아 '솔고개'(松峴)라 부르고 있는데, 조선시대에는 서울·과천·수원을 왕래하는 큰 길이었다. 현재도 왕림과 통미를 오가는 길로 이용되고 있다.
  • 쇠뜨기골
    삿갓봉 동쪽으로 쇠뜨기가 많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쇠뜨기는 속새과에 속하는 다년생의 양치류이다. 들이나 밭에 흔히 나는데, 풀전체를 이뇨제로 약용한다.

  • 시응골
    통미 동편으로 시용이 많이 자생하고 있기 때문에 '시응골'이라 부른다.
  • 안골
    왕림 샌말 북쪽으로 김유의 묘 서쪽에 있다. 삼태기처럼 오목하게 생긴 골짜기 이다.
  • 안산모래이
    통미앞에 있는 안산(案山) 낙맥으로 한국야쿠르트 뒤 산 모퉁이를 말한다.
  • 안장바위
    덕적골 산중턱에 있는 바위로 말안장처럼 생겼다.
  • 안터골
    왕림 응단말 동쪽으로 턱골 너머에 있는 산골이다.
  • 양거묵골
    지지대 고개 아래 서편에 위치한 골짜기를 말한다. 이곳은 산림이 우거져 낮에도 해를 볼수 없을 만큼 어두워 '양검은골'이라 했는데, 후대에 내려오면서부터 '양거묵골'로 불려지고 있다.
  • 오래논
    왕림 별묘와 샌말 사이에 있다. 올벼만 심는 논으로 본래 약 2,475㎡ 였는데, 현재는 약 990㎡ 밖에 안된다.
  • 오리들
    왕림정미소 앞에 있는 들을 말한다. 군데군데 웅덩이가 있어 오리가 서식했다고 한다. 바우박이 논·행성머리논·샘백이논·깊은자리논·소나무박이 논이 모두 오리들안에 있다.
  • 오매기고개
    왕곡동 부터골과 오전동 오매기 사이에 있는 고개로, 오매기 사람들은 '왕림고래'라 부른다.
  • 왕곡교(旺谷橋)
    통미와 골사그내 사이로 경수산업도로에 있는 다리이다. 다리의 길이 15m, 폭 20m로 1973년 4월에 착공하여 1973년12월에 준공되었다.
  • 용무골
    덤박골 뒤로 골짜기가 용의 모습을 하고 있어 붙여진 이름이다.
  • 응단말논
    왕림 응단말 주변에 있다. 수답(水畓)으로 약 9,900㎡ 가량된다.
  • 작은 금정골(小金井谷)
    별묘 청풍군 묘옆에 있다. 좁고 긴 골짜기로 대부분의 지역이 논이다.
  • 절골
    조선중엽에 절이 있던 곳으로 중상골 동쪽에 있는 골짜기이다.
  • 절터골
    절골 북쪽으로 조선시대 이곳에는 절이 있었는데 빈대 때문에 폐사되었다고 한다. 절의 이름이나 규모등은 알수가 없고 다만 깨진 기와장등이 출토되고 있을 뿐이다.
  • 중상골
    왕림에서 동쪽으로 약 3㎞지점에 위치하며 조선시대 이곳에 중이 살았다고 한다.
  • 지지대고개(遲遲峴)
    왕곡동 골사그내와 수원시 파장동 사이에 있는 고개로 본래의 이름은 '사그내고개'이다. 이 고개는 정성이 지극했던 정조가 부왕인 장헌세자의 현륭원 전배를 마치고 환궁하는 길에 이 고개를 넘으면서 멀리서나마 현륭원이 있는 화산을 바라볼수 있게 되므로 이곳에 행차를 멈추게 하고 현륭원 쪽을 되돌아 보면서 제읍을 마지 않았고 이곳을 떠나기를 아쉬워 하였기 때문에 정조의 행차가 느릿느릿하였다 하여 '지지대고개'(遲遲峴)라 부르게 되었다. 고개마루에는 순조 7년(1807) 서영보가 찬(撰)하고 윤사국이 쓴 지지대비(遲遲臺碑)가 있다. 지지대비의 규모는 총고(總高)가 160㎝, 신고(身高) 156㎝, 폭 56㎝, 후(厚) 33㎝이다.
  • 큰금정골(大金井谷)
    지지대고개 서편으로 1970년대 말엽 박정희 대통령이 식목일에 기념식수를 하던 곳이다. 구전에 따르면 아주 오랜 옛날에 이 골짜기가 초입에 우물이 하나 있었는데, 이 우물속에 황금이 들어 있었다고 한다.
  • 탕산(湯山)
    백운산 낙맥으로 왕림 별묘마을 북쪽에 있는 산이다. 이곳에 숙종때 대제학을 역임한 김유의 묘가 있다.
  • 턱골
    왕림 응단말 북쪽에 있다. 대부분의 지역이 논으로 골짜기가 좁고 길며 턱이 졌다.
  • 팔자소나무
    지지대고개 동쪽 마루턱에 있었다. 소나무 한그루가 아라비아 숫자 8자형을 하고 있는데, 이 나무옆에 서낭당집이 있었다가 1970년대에 이르러 경수산업도로 확장공사 때 헐리면서 인근의 주민들은 물론 수원·안양·화성군 지방의 운수업자들이 찾아와 무사·무해를 기원하였다. 나무의 높이는 1m 80㎝내외로, 가지가 옆으로 퍼진 것이 마치 우산같다. 국토확장으로 1991년 본래의 위치에서 동쪽으로 약 30m 쯤에 이식했으나, 동년 9월경 고사되었다.
  • 학다리골
    용무골 북쪽으로 골짜기의 모양이 학의 다리처럼 생겼다.
  • 행성머리 논
    오리들 소나무박이 논 서쪽에 있다. 수답으로 약 9,900㎡ 가량 된다.
  • 협착골
    어리골 서쪽으로 골짜기가 좁으므로 '협착골'이라 부른다.
  • 홍치골(紅靑谷)
    왕림과 오전동 오매기 사이에 있는 골짜기로, 김징의 묘가 있는 곳이다. 이곳의 토질이 음지쪽은 푸르고 양지쪽은 붉다.
  • 횃골(化鶴谷)
    한국야쿠르트뒤에 있는 골짜기로, 예전에 이곳에서 학(鶴)이 노닐었다고 하여 '화규골'이라 했다. 후대에 내려오면서 '햇골'로 불리우고 있다.

컨텐츠 라이센스

공공누리: 출처표시 (제1유형)자세히보기

의왕시청이 창작한 저작권 보호분야 {왕곡동}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공공누리 공공자작물 자유이용허락

담당자 정보

콘텐츠 관리부서 : 문화체육과 문화예술관광팀  김병창 ☎ 031-345-2533 최종수정일 : 2017-02-25

만족도 조사 및 의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평점주기